흔들리거나 반짝이거나
2022.03.18

admin

 

흔들리거나 반짝이거나 

 

서울의 오래된 동네 청파동, 그곳에 Always 라는 이름의 편의점이 하나 있습니다. 학교 선생님으로 은퇴하고 편의점을 차린 주인장은 어느 날 자신의 지갑을 주워준 독고라는 남자와 만나게 되는데요. 서울역에서 노숙인 생활을 하고 있던 독고는 알코올성 치매로 과거를 기억하지 못하고 말도 행동도 어눌합니다. 하지만 그가 Always 편의점의 야간알바를 시작하고 난 후, 편의점은 이상하게도 북적거리기 시작하죠. 누구든, 어떤 이야기든 가만히 들어주는 독고. 소설 <불편한 편의점> 속 이야긴데요. 서점에 갈 때마다 베스트셀러 자리를 지키고 있는 이 책을 보면서 생각했어요. 정말 많은 사람이 치유와 위로를 원하고 있구나. 

 

명상, 요가, 리트릿, 등산, 사주, 심리상담. 요즘 인기 있는 것들의 목록을 봐도 그렇죠. 스스로 마음을 돌보는 일에 관심을 가지게 된 것은 반가운 일이지만, 그만큼 더 외로운 시대를 사는 게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불편한 편의점>의 야간 알바생 독고는 말하죠.  "들어주면 풀려요." 


여기 '282북스'라는 이름의 수상한 출판사가 하나 있습니다. 출판사라면 보통 원고를 투고 받거나 작가를 발굴해서 책을 출간하지만 282북스에서는 각자의 고민을 찾아온 사람들이 함께 마음을 듣고 말하고 나누는 것에서부터 출발하죠.

 


누구나 한 번쯤은 세상으로부터 소외된 것 같고, 아무도 내 이야기를 들어주지 않는 것 같은 기분을 느낄 때가 있지 않나요? 때로는 그 상태로 긴 터널에 갇힌 것 같은 기분이 들 때도 있는데요. 282북스 역시 그런 터널에서 시작됐습니다. 직장생활을 하다 그만두고 1년 가까이 혼자 집에만 틀어박혀 지낸 적이 있다는 강미선 대표는 사회와 단절된 느낌에 감정적으로 매우 힘든 시간을 보냈는데요. 그러다 아침에 우는 참새 소리, 이웃집 할머니의 기침 소리 같이 아주 사소한 것들까지 기록하면서 나를 들여다보는 시간을 가지게 됩니다. 나의 이야기를 쓰는 것이 좋은 치유의 과정이 된다는 것을 알 수 있는 경험이었죠. 하지만 282북스는 이렇게 상처받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것에서 그치지 않습니다.

 

 

'들어주는 것'에서 '들려주는 것‘으로

 

강미선 대표는 동네의 작은 도서관에서 봉사활동을 하면서 학교 폭력을 당해 마음에 상처 입은 아이들과 글쓰기를 한 적이 있는데요. 피해 학생이 잊고 싶은 기억에 대해 쓴 글을 읽고, 이런 마음을 가해 학생에게도 알려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그래서 피해 학생의 마음이 담긴 글을 학교 근처에 포스트잇으로 붙여뒀는데요. 얼마 후, 포스트 잇을 읽은 가해 학생이 찾아와 사과를 건넸다고 해요. 이를 계기로 강미선 대표는 자신의 마음을 돌보면서 개인적인 치유를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상처받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더 많은 사람이 듣게 해서 사회적 인식을 바꾸어야 한다는 생각을 하게 됐죠.

 

282북스


그것을 위한 방식으로 ‘예술’을 선택한 이유 역시 같습니다. 소외된 사람들의 이야기를 대중이 관심이 있을만한 작품으로 만들어서 “여기 문제가 있다”고 더 크게, 더 널리 알리는 것. 듣게 하는 것. 282북스가 원하는 것이죠.

 

 

✅ 메리골드의 꽃말을 아나요?

 

 

282북스

 

282북스에서 출간한 이야기 사진집 <메리골드의 꽃말을 아나요?>는 그런 과정을 통해 만들어진 작품입니다. 이 프로젝트에 참여한 12명의 작가는 한때 자살을 생각하고, 시도하기도 했던 청년들입니다. 비슷한 상처가 있는 이들이 함께 모여 글쓰기와 연기 워크숍을 통해 나를 발견한 시간을 가지고, 마지막으로 ‘나의 이야기’를 컨셉으로 한 필름 사진 작업을 했는데요. 그 이야기와 결과물을 모아서 사진집을 냈죠.

 

282북스

282북스

 

사실 ‘자살을 시도했던 사람’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자신의 얼굴과 이야기를 드러내는 건 쉬운 일이 아닐 텐데요. 하지만 지금도 어딘가에서 혼자 자살을 생각하며 괴로워하고 있을 이들을 응원하기 위해, 그리고 자살을 시도했던 사람들에게 향하는 날카로운 편견을 부수기 위해,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기로 했습니다.

 

282북스

282북스

282북스

 

282북스에는 이외에도 암 경험자들과 함께한 <암 어 모델>, 이주 여성들과 함께 영화를 만든 <나는 [네모] 입니다>, 반려동물의 죽음을 경험하거나 노령견을 키우며 이별을 준비하는 이들과 함께 한 <우리 같이 행복하개>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사회적으로 의견을 말하기 어려운 소수의 사람이 상처를 함께 나누면서 더 큰 목소리를 만들어 낼  수 있는 과정이었죠. 

 

 

✅ 절찬 모집중 <드리머; 꿈을 만드는 아이들>

 

282북스

 

그리고 지금, 282북스에서는 새로운 프로젝트를 시작하려고 합니다. 외국에서 살다가 중도에 우리나라에 들어와서 살아가는 ‘중도 입국 청소년’. 중도 입국 청소년은 쓰는 언어나 생김새, 자라온 환경이 다르다는 이유로 소외당하거나 어려움을 겪기 쉬운데요. 각자 살아온 배경에 관계없이 ‘춤’으로 소통하면서 댄스뮤지컬과 영화까지 만들어갈 수 있는 경험이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만 17세에서 19세까지 춤을 좋아하고, 춤으로 이야기하고 싶은 청소년이라면 누구나 함께 할 수 있다고 하니까요. 둠칫둠칫 하는 서라비들, 출동해주세요! 💃💃 

 

 

👉282북스 보러가기 

 

 

에디터 홀짝

""
에디터 홀짝

대체로 집에 머물지만, 가끔은 아주 멀리 떠나는 사람. 지도를 열심히 보지만, 발길 닿는 대로 걷는 사람. 원하는 것은 세상의 모든 술을 마셔보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