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간지! 이런 게 진짜 밀리터리 텐트 스타일!
2022.03.31

admin

 

 

핵간지! 이런 게 진짜 밀리터리 텐트 스타일! 

 

꾸미지 않아도 있는 모습 그대로 존재감이 뚜렷한 것들이 있습니다. 무늬만 흉내 낸 것이 아닌 실제 전쟁에 대비해 사용된 군용 텐트에는 시간의 흔적이 고스란히 묻어있지요. 비 맞고 눈 맞아 녹슬고 빛바랜 빈티지 군용 텐트의 역사가 새활용을 통해 🎒가방이 되었어요! 진짜 멋을 아는 사람들이 사랑하는 업사이클링 브랜드, 카네이테이(Kaneitei)를 🏃‍♂️만나볼까요!

 


✅ 군용 빈티지 텐트, 상처 난 불완전함을 특별함으로 

 

 업사이클링 브랜드 ‘카네이테이(Kaneitei)’빈티지 군용 텐트를 재활용하여 지갑, 가방, 파우치 등 다양한 상품을 제작합니다. 카네이테이의 디렉터 정관영 디자이너는 밀리터리 구제샵에서 우연히 본 군용 텐트의 꾸밈없는 모습에 반해 브랜드를 기획하게 되었대요. 군용 텐트는 실제 전쟁에 대비하여 만들어졌기 때문에 💧방수 기능과 강한 💪내구성을 갖추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지요! 미국, 유럽 등 각국에서 대량으로 들여온 텐트들을 직접 정리하는 과정을 거쳐 블랙, 카키, 베이지, 화이트 등 다양한 컬러의 제품들이 탄생합니다. 상처 난 그대로, 녹슨 느낌 그대로, 세월의 흔적이 그대로 묻어있는 텐트 고유의 꾸밈없는 아름다움이 제품에 담겨 매력이 실로 엄청나다는 사실! 최근 갯마을차차차의 김선호 백팩, 김수현 백팩으로 더 유명해진 카네이테이 가방을 에디터 JUN이 직접 만나봤습니다. 

 

[U.S Army Tent Frame Cover]  미군에서 텐트를 운반하고 보관하는 데 사용되었던 Tent Frame Cover중 사막에서 사용되는 황갈색의 텐트. 일반 카키색 텐트와 동일하게 화염, 마모에 강하고 신축성이 있어 지속 가능하다. 

 

✅ Every piece has a different history! 

 

빈티지 중에도 가장 오래된 빈티지 텐트에는 시간이 남겨준 나이테가 있습니다. 사용 가능한 부분만 남겨두고 재단하여 여러 번 세척을 하고 나면, 저마다의 매력적인 패턴을 보유한 재료가 준비됩니다. 각각의 텐트가 저마다 모양과 질감이 다르기에 한 장씩 한 장씩 손 재단하는 과정을 거칩니다. 수천 조각의 손 재단 후에는 비슷한 색감끼리 분류하는 과정을 거친 후에 제품으로 완성됩니다.

 

 

여러 번 세척한 텐트들 중 색감과 질감에 따라 텐트들을 솎아내어 말리고 펴내는 과정을 거칩니다. 어느 정도 마른 후에는 다림질을 통해 심한 구김들을 빳빳하게 펴주어 제작이 가능하도록 만드는 작업을 합니다. 정말 정성이 😲대단하죠?  

 

 

Everytime tasks are the same. But different details of these tents give us new inspiration every time.
일률적인 색감이 아닌, 세월이 그대로 드러나는 자연스러운 느낌에 매료될 수밖에 없는 카네이테이!  인위적으로는 흉내 낼 수 없는 오랜 세월이 만든 질감과 스크래치가 너무나 마음에 듭니다.

 

✅ 에디터JUN’s Pick! 핵간지 콘크리트 올리브! 

 

 

에디터 JUN이 선택한 <콘크리트 올리브>갈색 군용 텐트 커버를 새활용하여 만든 백팩입니다. 15인치 노트북 수납이 가능한 망사 주머니가 마련되어 있고, 💧생활방수가 가능합니다. 군용 텐트라고 해서 무거울 줄 알았는데 무척 가벼워서 데일리 백으로도 자주 손이 가고, 🚵‍♀️아웃도어 용으로 모두 사용하기 편리했습니다. 외부에 지퍼 주머니가 있는데 가방의 반 정도를 차지해 매우 넉넉하고 길이 조절 스트랩이 있어 남녀노소 누구나 착용하기 좋습니다. 컬러는 짙은 카키보다 살짝 밝은 올리브 톤을 선택했는데요, 청바지와 아주 잘 어울립니다! 튀는 듯 무난하고 무난한 듯 독특한 느낌! 미세한 구멍과 오염마저도 멋스럽게 느껴졌어요. 볼수록 매력적이고 시크한 나만의 데일리 빈티지 백팩, 어느 옷이든 다 잘 소화합니다. 편안한 캐주얼룩에 가방 하나만 둘러메도 꾸안꾸 밀리터리 스타일 완성!

 

 

너무 남성스러운가 고민했는데 막상 받아보니 성별 상관없이 스타일링해도 어느 옷에나 매치 잘 되더군요! 유니크하면서 동시에 튀지 않아 훌륭합니다. 처음 받자마자 사진 속 이미지보다 너무 깨끗해서 당황했는데 사용하면서 텐트 천의 구김이 나만의 흔적으로 바뀌며 밀리터리 느낌이 계속 생기더라고요. 넉넉한 노트북 수납 섹션도 유용성 +1상승!

 

 

특히 지퍼 부분이 정말 마음에 들었어요. 재질이 지닌 빈티지 텐트 특유의 거친 느낌과는 대조적으로 지퍼 부분이 매끈한 마감이 고퀄리티! 디테일에 신경 쓴 티가 나더라고요. 어깨 끈도 튼튼하고 도톰한 두께에 신경 써 무거운 노트북 들고 오래 걸어도 어깨가 아프지 않았죠. 군용 텐트 질감에서 시간의 흔적이 만들어낸 자연스런 다양성이 고스란히 느껴졌어요. 구김에 따라 약간의 생활 흔적이 밝게 생기는데 이마저도 참 멋스럽달까요! 하단 레터링이 조금 더 커도 예뻤을 것 같아요. 완벽 방수도 호감도 상승 포인트! 

 

 

사실 카네이테이는 저렴한 제품은 아닙니다. 그러나 재활용 제품을 만든다는 것은 과정에 있어 훨씬 까다롭고 많은 시간과 비용이 들어갑니다. 원단 수급이 원활하지 않기 때문에 미리 텐트를 확보해야 하고 그들을 보관하는 큰 장소가 필요한 작업이더라고요. 생산이 시작되면 준비해 둔 텐트를 평균 8시간 동안 세척하고, 원단의 불규칙적인 형태 때문에 프레스 재단이 불가능하며 손 재단만 가능하다는 사실! 재단 후 세척 중 구겨진 패턴들을 다리미질까지 손수 해야 하고요!

 

 

모든 텐트의 질감과 색상이 다르기 때문에 재단 후 패턴 조각을 넘버링 하고 최대한 맞춰가며 봉제해야 하는 것도 정성이죠. (😥훌쩍) 모든 텐트의 디자인이 일률적 이지 않기 때문에 제작 과정 중 변수도 잦다고 해요. 과정을 알고 보면 그만한 값을 지불할 만한 이유가 있더군요. 그래서 카네이테이 제품은 누구보다 빠르게 솔드아웃이 되기도 한다는 점, 그게 또 우리를 더 환장하게 만드는 한정판의 매력이죠. 이 콘크리트 올리브 백팩도 에디터 JUN이 구입한 후 번개처럼 솔드아웃 되어 버렸어요. -_ㅜ 하지만 아직도 서라비를 사로잡을 제품은 그득그득~ 카네이테이 제품을 사용해 보면 시간이 디자인한 빈티지 원단만의 매력을 느끼실 수 있을 거예요.


 

환경에 덜 해로울 뿐만 아니라 디자인이 크게 매력적인 카네이테이! 제품을 직접 사용한 느낌을 한 문장으로 말하자면 ‘세계적으로 견주어도 손색없을 독창적이고 아름다운 디자인과 사용감’입니다. 카네이테이 업사이클링 브랜드, 같이 👀구경해 보실래요?

 

🚀 카네이테이 만나러가기

에디터Jun

""
에디터Jun

노트북만 있으면 어디서든 일할 수 있는 자유노동자. 주 활동 반경은 연남동, 가끔 지리산. 콘텐츠 에디터이자 브랜드 마케터로 활동 중.